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책/성과

산업R&D 혁신방향 논의를 위한 토론회 개최


산업 연구개발 혁신방향 논의를 위한 토론회 개최

 

- 연구개발의 자율성과 도전성, 개방성 확대 등 다양한 개편 방향 논의 -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0.8.13.(목) 오후 1시 30분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산업 연구개발(R&D)의 체계 혁신을 위한 「산업 연구개발 혁신 방향 정책토론회」를 개최하였다.


 

<산업 연구개발 혁신방향 정책 토론회 개요>

 

 

 

(일정)‘20.8.13(), 오후 130/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2층 젤코바 룸

 

()산업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산업통상자원 연구개발전략기획단장, ··연 전문가 6인 등

 

(요 토론내용) 연구개발수행기관의 자율성 제고, 시장중심의 산업 연구개발 추진, 새로운디지털 환경에 따른 연구개발 방향, 개방형 연구개발 확대 등



ㅇ 이번 정책토론회에서는 ‘산업 연구개발 미래 비전 제시’를 주제로 산업통상자원 연구개발전략기획단 오동훈 투자관리자(MD)가 산업 연구개발의 정책방향에 대해 주요 내용을 발표하고, 연구개발 효율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제도·사업 개편 방안에 대하여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졌다.

 

 

□ 먼저, 발표를 맡은 오동훈 MD는 산업 연구개발의 현황과 혁신 방향 등에 대하여 발표하였다.

 

ㅇ 우리나라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 연구개발 비중이 세계 1위를 유지하고 있고, 정부 연구개발 규모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등 국가 전반적으로 연구개발 투자와 관심이 높아지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 과도한 행정규제 등으로 인하여 연구 창의성이 제한되고, 현재의 연구개발 체계가 시장 수요를 적극적으로 반영하지 못하는 점은 여전한 문제점이라고 언급하였다.

 

ㅇ 오동훈 MD는 “이러한 문제점 극복을 위해 연구개발체계 전반에 걸친 혁신이 필요하며, 특히 ➊연구개발 도전성과 창의성 제고, ➋시시각각 변하는 시장 수요의 반영, ➌개방형 연구개발 확대 등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강조하였다.

 

➊ 구체적으로, “도전성과 창의성 강화를 위해서는 연구 자율성을 억제하는 각종 규제를 완화하여 기업과 연구자들이 연구에만 몰입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하며, 연구개발사업 전반에 걸쳐 도전성을 띤 연구개발을 과감히 확대할 필요가 있으며,”

 

➋ “시장 수요 반영을 위해서는 공공연·대학, 기업이 각각 원하는 시장의 성격을 고려하여 그에 맞는 과제를 기획·지원하고, 인공지능·빅데이터 등의 디지털 대변혁과 서비스 시장 확대 등 급격한 산업환경 변화에 따른 디지털화, 제조·서비스 융합화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➌ 덧붙여, “세계시장의 기술 흐름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만큼, 이러한 속도전에 대응하여 국제공동 연구개발의 전략성을 제고하고, 신흥국 시장 선점을 위해 한-아세안 연구개발 장을 신설하는 등 국제협력연구개발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 발표가 끝난 후에는 ➊연구개발 수행기관의 자율성 확보, ➋시장중심의 산업 연구개발 추진, ➌새로운 디지털 환경에 따른 연구개발 방향, ➍개방형 연구개발 확대 등 토론 주제에 대한 산·학·연 전문가들의 논의가 이어졌다.

 

ㅇ 먼저, 민동준 연세대 교수는 “산업기술 연구개발에서 대학과 공공연의 역할은 기존과 같은 산업현장의 후방지원을 넘어서 산업기술을 선도하는 혁신적 연구에 있으며, 신산업·새로운 먹거리 창출이 가능한 도전적 연구개발을 통하여 혁신적 대형 성과물 도출이 필요하다.”고 언급하였다.

 

ㅇ 박준영 삼보모터스 부사장은 “정부연구개발을 수행하는 기업이 복잡한 사업비 정산과 잦은 평가 부담 등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연구환경을 조성해 줘야하며, 특히 급변하는 시장의 변화를 반영하여 유연하게 연구개발 목표와 전략의 변경을 가능케 하는 실효적 제도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하였다.

 

ㅇ 최재영 성균관대 교수는 “목표 달성 중심의 기존 기술개발 연구개발을 지양하고, 시장에서 실제로 요구하는 기술개발의 완성도·성격·기간을 만족시키는 시장 중심형 연구개발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산·학·연 각자의 역량에 따른 역할분담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ㅇ 박종구 나노융합 2020사업단장은 “산업기술 연구개발 지원시 제조업 분야 지원과 서비스업 분야 지원이라는 제조와 서비스의 이분법적 접근보다는 인공지능·빅데이터 등을 활용하여 제조업과 서비스업의 융합을 유도하는 연구개발 투자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ㅇ 김동섭 신성이엔지 최고경영자는 “기업의 국제 시장 진출 및 선진 기술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에 정부의 지원이 필요함을 언급하면서, 주요 세계 기관 및 기업들과의 국제공동 과제 수행 기회를 확대해 줘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김용래 산업혁신실장은 “디지털 전환, 코로나19 대유행 등 산업 대변혁에 따라 나타나고 있는 디지털화, 서비스화 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연구개발 체계가 필요하다.”고 언급하며,

 

ㅇ “산업부도 그간 연구개발혁신을 위해 산·학·연 전문가들에게 다방면으로 의견을 들어왔는 바, 이를 토대로 제조-서비스의 융합 연구개발 촉진, 데이터기반 연구개발 추진 등 시장이 진정으로 원하는 연구개발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언급하였다.

 

ㅇ 또한, “소부장 분야 등에서 외투기업들의 국내 진출이 늘고 있는 등 국제협력의 필요성도 증대되는 만큼, 연구개발 개방성도 대폭 강화하여, 기업의 기술도입 속도가 제고되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하였다.

 

 

□ 정책토론회를 공동 주재한 나경환 전략기획단장은 “오늘 정책 토론회에서 시장이 원하는 연구개발의 방향이 많이 언급되었으며, 이를 적극적으로 정부연구개발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고

 

ㅇ “전략기획단도 정부 연구개발이 기업이 가장 원하는 연구개발이 될 수 있도록 최일선에서 수요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기반 역할을 할 것이며, 이를 위해 다양한 분야의 정책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보다 많은 의견 수렴의 장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하였다.

 

 

□ 산업부는 그간 산업연구개발 혁신방안 마련을 위해 2월부터 산업연구개발혁신총괄위원회를 발족하여 지속적으로 산·학·연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해 왔으며, 이러한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조속히 혁신방안 수립을 마무리하고, 8월말 경 혁신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붙 임】정책토론회 개요




...................(계속)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 또는 첨부파일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