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정책/성과

구하기 어려운 의약품, '한국희귀ㆍ필수의약품센터'가 해결하겠습니다.

 

구하기 어려운 의약품,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가 해결하겠습니다.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희귀 난치성 환자의 질병 치료에 필요한 의약품을 공급하는 데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의 업무와 의약품 구매 절차 등을 소개하였습니다.

○ ‘희귀센터’는 희귀 난치성 질환 치료 등에 필요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구하기 어려운 의약품을 해외에서 신속하게 수입하여 환자에게 공급하고 있습니다.

- 특히, 이러한 정부 지원체계는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서만 유일하게 운영하는 의료서비스입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희귀의약품센터_보도자료첨부용 이미지.pn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1214pixel, 세로 581pixel


□ 희귀센터는 최근 5년간 약 8만여 건의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약과 항암제 등 의약품을 환자에게 공급해 왔습니다.

○ 현재는 100여 종의 의약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9년 3월부터 뇌전증 치료제 등 대마 성분 의약품을 수입·공급하여 일상생활이 어려운 희귀·난치 환자와 보호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 이 밖에도 결핵이나 한센병 등 예전에는 흔하게 구할 수 있었으나 수익성 등으로 제조하지 않는 의약품을 국내 제약사에 위탁 제조하여 환자에게 공급하고 있습니다.

 

 

□ 이의경 처장은 “국민 여러분께서 치료에 필요한 약을 구하기 어려워 희귀센터의 문을 두드리신다면, 적기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의약품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 의약품 구매 절차는 희귀센터(02-508-7316~8, www.kodc.or.kr)로 문의하시면 안내받을 수 있습니다.

 

<첨부> 한국희귀·필수의약품센터 안내 홍보물



...................(계속)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 또는 첨부파일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