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동향

국내 큐열 고위험군 감염실태 조사를 통한 항체가 분석, 2007∼2019

 

국내 큐열 고위험군 감염실태 조사를 통한 항체가 분석, 2007∼2019

 

질병관리본부 감염병분석센터 세균분석과 기밈연, 이화중, 전정훈, 황규잠*

*교신저자

 

초록

큐열은 인수공통감염병으로 큐열균에 감염된 가축이나 가축 배설물, 출산 부산물, 혈액에 오염된 분진 등이 사람의 호흡기나 경구를 통해 감염되어 발병한다. 국내 큐열 가축 발생 건수와 함께 큐열 환자신고 건수가 2013∼2015년 이후 증가하고 있다. 이에 큐열의 고위험군별로 2007년부터 2019년까지 수행한 실태조사 결과를 종합하여 항체가를 분석하고자 하였다. 고위험군은 소도축업 종사자(2007년, 2012년), 낙농업자(2008년, 2010년), 공수의사(2009년, 2014년), 동물위생시험소 종사자(2009년, 2014년, 2019년)를 대상으로 실시되었다. 실태조사 큐열항체가 분석결과 고위험군의 혈청유병율은 2007에서 2012년까지 1% 내외였으나, 2013년 3%, 2014년 5.6%에서 2019년 7.9%로 증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러한 혈청유병율은 대부분 2019년 이전 급성큐열 추정진단 검사기준인 큐열 phaseⅡ IgG 항체가 1:256이상인 경우로, 가축방역사(2007년, 2013년), 도축작업자(2007년, 2012년), 낙농업자(2008년, 2010년)에서 phaseⅡ IgG 항체가 1:256 이상인 비율이 각각 0.9%p, 0.7%p, 0.8%p씩 모두 증가하는 양상을 나타냈다. 고위험군의‘혈청유병율’과 관련된 요인은 주로 가축에 직접적으로 노출된 경우와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태조사 결과로 나타난 고위험군에서 큐열균에 대한 항체가와 큐열 혈청유병율의 증가는 이들 고위험군에 대하여 지속적인 감염관리와 큐열 실태조사를 통한 감시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주요 검색어 : 큐열, Coxiella burnetii, 큐열 고위험군, 항체유병률

 

들어가는 말

큐열은 큐열균인 ‘Coxiella burnetii’에 감염되어 발생하는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주로 소, 양, 염소 등 가축이 숙주로 알려져 있으며, 야생동물, 진드기, 새 등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사람은 감염된 가축의 우유나 고기 섭취에 의한 경구감염이나 가축의 분뇨 및 태반을 통해 배출된 병원체가 오염된 환경으로부터 호흡기 또는 소화기를 통해 감염되며 주로 비말 흡입에 의해 전파된다. 동물과의 직접 접촉을 통하지 않고서도 오염된 환경 중의 분진이나 바람을 통한 에어로졸 형태의 전파는 감염원으로부터 18.3km 떨어진 곳까지 전파될 수 있다[1].사람에게는 급성과 만성의 큐열 감염이 일어날 수 있다. 급성 큐열의 경우 평균 2~3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오한, 두통과 같은 비특이적인 증상과 함께 간염이나 폐렴이 동반될 수 있으며, 두통, 뇌수막염 등의 신경학적 이상이나 심근염, 심낭염 등의 심장관련 질환도 나타날 수 있다. 임신기간 중 큐열균에 감염되면 대부분 무증상이나 산모와 태아에게 합병증을 초래 할 수 있으며 태아에게는 자연유산, 사산, 조산 및 성장지연을 일으키고 산모의 경우 만성 큐열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만성 큐열은 급성 큐열 환자 중 1~5%에서 발생하며 면역저하자, 임산부, 판막질환, 혈관질환 및 인공고관절을 가진 사람에게서 주로 나타난다[2].현재 인체용 큐열백신에는 큐열균 ‘PhaseI Henzerling strain’이 사용되고, 포르말린으로 불활성화시킨 백신(Q-VaxⓇ, Commonwealth Serum Laboratories)으로 호주에서 1989년 승인되어 고위험 직업군인 도축업자, 농장 근로자, 수의사를 대상으로 사용된다[3,4]. 네덜란드에서는 만성 큐열 고위험군인 심장판막 이상, 대동맥류/인공혈관, 선천성 심장기형 및 심내막염 환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이 시행되었다[5]. 프랑스, 스페인, 미국 등에서도 큐열이 발생하고 있으나, 호주와 네덜란드를 제외한 국가에서는 사용하지 않고 있다.

 

...................(계속)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 또는 첨부파일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