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역
주메뉴로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지식in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 2020 발표

 

BioINwatch(BioIN+Issue+Watch): 20-33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 2020 발표

 

 

◇ 네이처(Nature)는 매년 전세계 연구기관의 우수논문(2019년 발표)을 통해 네이처 인덱스(Nature Index)를 발표. 중국과학원이 미국 하버드대학을 제치고 우수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연구기관으로 선정되었고, 국내기관으로 서울대학교가 66위에 선정. 또한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 3개 국내기관이 암 분야(Nature Cancer Index) 상위 25위 연구기관에 포함  

  

 

▸주요 출처 : Nature Index Annual tables; Nature Index 2020 Cancer(www.natureindex.com), 2020.5.08.;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 BioINwatch 19-53.

 

 ■ 2019년 우수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연구기관은 중국과학원(Chinese Academy of Sciences, CAS)으로, 5년간 1위를 차지 

 

 ○ ‘Nature Index’는 2016년부터 세계적으로 우수한 학술지를 선정하고, 여기에 발표된 논문 저자의 소속기관, 공동저자의 기여도, 소속국가 등을 분석하고 점수를 매겨 500위까지 순위를 발표

  - 직전년도에 발표된 논문을 대상으로 분석하여 국가별, 연구기관별(대학, 기업연구소, 정부연구기관, NPO/NGO 등), 주요 연구분야별(Chemistry, Earth & environment sciences, Life sciences, Physical sciences)로 순위를 집계

  - 네이처에서 선정한 우수 학술지 82개에 2019.1.1.∼12.31일까지 발표된 논문을 대상으로 Share Value*를 분석하여 순위를 발표  

 * 네이처 인덱스의 Share Value는 AC(Article Count), FC(Fractional Count), 지표로 측정. AC는 82개 자연과학 저널에 게재된 우수논문 수(저자 수와 무관)이며, FC는 논문 한 편의 기여도 1.0을 공저자 수로 나누고, 공저자 1인의 기여도를 다시 소속기관 수로 나누어 각 기관에 귀속하는 방식으로 보정한 지표(논문 한 편의 Share Value 합계는 1.0)

 

 ○ 2019년 우수논문을 가장 많이 발표한 기관은 중국과학원으로 지난해에 이어 1위를 차지

   - 2위는 미국 하버드대학, 3위는 독일 막스플랑크협회, 4위는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CNRS), 5위는 미국 스탠포드대학 순    - 국내 연구기관은 500위 안에 12기관이 포함되어 있으며, 서울대학교가 66위로 국내 1위를 차지(서울대 순위는 2018년 64위, 2019년 66위로 하락)  

※ 상위 500위 안에 포함된 국내 연구기관 수는 2015년 13개, 2016년 12개, 2017년 11개, 2018년 13개, 2019년 12개로, 최근 5년간 11∼13개가 포함  

 ※ 기관별 순위 변화 : 카이스트 73위 → 79위, 포항공대 169위 → 192위, IBS 170위 → 167위, 연세대 175위 → 171위, 성균관대학교 192위 →176위, UNIST 191위 → 185위, 고려대 286위 → 244위, 한양대 377위 → 288위, KIST 391위 → 377위, GIST 413위 → 469위, 이화여대 488위 → 479위

 

 

< 네이처 인덱스 2020 : 연구기관별 순위 >

순위

연구기관

소속국가

Share 2018

Share

2019

Count

2019

2018-19

차이(%)

1

Chinese Academy of Sciences(CAS)

China

1726.7

1805.22

5480

1.1%

2

Harvard University

USA

877.2

925.15

2577

2.0%

3

Max Planck Society

Germany

773.55

764.83

2613

-4.4%

4

French National Centre for Scientific Research(CNRS)

France

711.29

723.45

4433

-1.60%

5

Stanford University

USA

628.02

646.44

1656

-0.4%

6

Massachusetts Instituteof Technology(MIT)

USA

569.99

560.07

1863

-5.0%

7

Helmholtz Associationof German Research Centres

Germany

503.23

485.75

2200

-6.60%

8

University of Science and Technology of China

China

351.08

455.82

1231

25.6%

9

University of Oxford

UK

411.25

453.65

1367

6.7%

10

Peking University (PKU)

China

413.39

437.62

1616

2.4%

출처 : Nature Index 2020 Annual Tables
 
 
■ 네이처 인덱스 국가별 순위는 미국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중국의 추격과 성장이 빠른 추세 
 
 ○ 미국의 Share value 지수는 2018년 20357.17 →  2019년 20152.48로 하락 추세이나,  
  - 반면에 중국은 2018년 11372.26 → 2019년 13566.11로 증가. 전년대비 15.4%로 매우 빠르게 상승 
 
○ 한국은 2016년 8위였으나, 2017년 한 단계 하락한 이후 9위를 유지 중 
  - 한국의 Share value 지수는 2018년 1349.94 → 2019년 1435.23으로 2.8% 증가
 
 ■ 생명과학(life sciences)에서 중국 연구기관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짐
 
 ○ 생명과학 상위 10대 연구기관 중 미국 하버드대학이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미국 내 7개 기관이 10위 내에 위치
   - 전년대비 영국 캠브리지 대학이 10위권 밖으로 밀려났으며, 옥스퍼드 대학이 7위로 크게 상승   
  ※ 네이처는 생명과학 분야에서 새롭게 떠오르는(rising stars) 상위 10대 기관 중 중국의 저장성 대학, 중국과학원대학, 중국과학원, 북경대학, 상해교통대학 등 총 8개 기관이 중국의 연구기관으로 소개
 
 
< 네이처 인덱스 2020 : 생명과학(Life Sciences) 분야 상위 10대 연구기관 >

순위

연구기관

Share

2019

Count 2019

2018-

2019 차이(%)

1

Harvard University

654.82

1735

4.8%

2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355.94

890

1%

3

Stanford University

309.64

787

1.3%

4

Max Planck Society

291.21

1067

-1.4%

5

Chinese Academy of Sciences

244.23

854

-4.2%

6

The University of Oxford

211.24

662

22.1%

7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203.03

866

-4.8%

8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Francisco

202.77

593

-0.2%

9

Yale University

199.78

454

2.2%

10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182.27

595

4.3%

출처 : Nature Index 2020 Annual Tables

 

 

...................(계속)

 

☞ 자세한 내용은 내용바로가기 또는 첨부파일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목록으로